[제11호_People] 퀴어영화 <앨리스 : 계절의 틈>의 채가희 감독

by 진선 posted Jun 17, 2016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ESC닫기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 

<앨리스 : 계절의 틈>에서 풋풋한 설렘이 느껴지는 것은 여고생의 이야기이기 때문만은 아니다. 이제 우리의 관계는 연애라고 명명하기 전, 상대방 주위를 맴돌며 혼자 감당해야 하는 망설임, 질투, 제어할 수 없는 미소로 돌아간다. 좋아하기 때문에 이 모든 것은 기쁨이고, 아직 상대방의 마음을 알 수 없기 때문에 풋풋한 설렘이다. ‘내가 널 좋아한다’ 또는 ‘우리는 이제 연인이다’라고 말할 수 있게 되기 이전의 감성을 잘 담아낸 작품 <앨리스 : 계절의 틈> 채가희 감독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다.

 

ntgwtck73

 

리스 : 계절의 틈/Alice : Crack of Season

감독 채가희 | 섹션 - 국내단편2:새로운 시작

6/19 일 15:10 롯데시네마 브로드웨이 2관

 

 

Q1_먼저 이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해 말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 

​어떤 감정에 대해 얘기하는 걸 굉장히 좋아해요. 이번엔 어떤 감정을 표현하고 싶은지 생각하면서도 앨리스 이전까지의 영화들은 조금 우울한 주제들이었기에, 나도 두근두근하고 설레는 감정을 잘 전달할 수 있을까? 하는 의문이 생겼어요. 그 와중에 '고등학교 때'. 초등학교, 중학교, 대학교는 안 돼요. 꼭 여고생들끼리 느낄 수 있는, 느껴지는 그런 미묘한 감정을 담아내고 싶었어요. 그래서 앨리스 계절의 틈이라는, 제게 아주 소중한 작품이 만들어진 것 같아요.

 

 

Q2_사람이 느끼는 감정에 정의를 내리기보다 이들 사이의 ‘불확실성’에 대해 다루었다는 연출의도를 읽었습니다. 감독으로써 그 ‘불확실함’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연출적으로 심혈을 기울인 부분이 있으신가요?

 

​-제가 어떤 감정에 대해 다루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는데, 그러면서도 그 감정을 강요하고 싶지는 않았어요. 조금은 불친절할 순 있겠지만 관객이 느끼면 그 느낌 그대로. 이건 어떻고, 저건 어떻고. 그렇게 설명하기보다는 이건가? 저건가? 싶은 생각을 계속 할 수 있도록.

​그래서 정말 어려웠던 것 같아요. 코드를 조금만 더 집어넣으면 이건 사랑이다! 하는 느낌이 계속 생겨나고... 그렇다고 빼면 말하고 싶은 그 불확실성이 아예 없어지는 느낌? 결국 캐릭터들의 감정선에 신경을 많이 썼어요. 어떤 상황을 던져놓고 내가 윤혜였으면 이랬을 것 같아, 다주였으면 이랬을 것 같아. 하면서 시나리오를 쓴 것 같아요. 화면에서 비춰지는 윤혜와 다주가 너무 가깝게 붙어 있지도 멀리 떨어져 있지도 않은 이유도 이 때문이고, 대사들에서 미묘하게 선을 넘어가는 느낌을 주는 것 같으면서도 평상시 친구들끼리 나누는 대화로 흘러가도록 놔둔 것도 이것 때문이에요.

 

Q3_한국 여성퀴어영화계에서 ‘여학생들 간의 사랑’은 제작 비율 상 큰 축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. 영화를 기획할 때 참조한 영화가 있었는지 궁금합니다.

 

​사실 시나리오를 쓸 때 일부러 영화를 안 보는 편이에요. 영화를 본다고 해서 그 분들만큼 잘 쓸 수 있고 연출을 잘 할 수 있는 건 물론 아니지만, 저는 주변 상황에 쉽게 위축되는 편이라... 그래서 사실 코멘트도 졸업 영화 팀이나 담당 교수님이 아니면 안 받았어요. 무서워서. 아예 시나리오를 보여주지도 않았구요... 다만 저는 영화 색감에 많이 관심을 두는 편인데, 그런 면에서 이와이 슌지 감독님을 굉장히 좋아해요. 그 사람만의 아름다운 화면과 색감과 따뜻한 성장 이야기들. 그 중에서도 <하나와 앨리스>라는 영화를 재밌게 봤고 보여지는 화면의 레퍼런스로 삼았어요. 공교롭게도 제목에 똑같이 앨리스가 들어가지만 그 작품때문에 앨리스라는 제목을 사용한 건 아니고... 하여튼 내용은 제 영화와 많이 다를 거예요.

 

Q4_다주와 윤혜의 감정을 아름다운 화면으로 담아내었습니다. 조명과 화면구성에 있어 특별히 신경 쓴 부분이 있었는지요?

 

​-아무래도 따뜻하고 몽글몽글한 마음을 심어주고 싶었던 욕심이 커요. 그래서 조명도 그렇고 색보정한 결과물도 그렇고 따뜻한 색을 많이 사용했어요. 화면구성 같은 경우엔 캐릭터의 감정을 어떻게 더 잘 표현할 수 있을지, 캐릭터간의 사이를 어떻게 더 잘 표현할 수 있을지. 그런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. 커튼 안에서 벌어지는 대화도 그렇고, 한 명은 창문 안에 있고 한 명은 밖에 있는 그런 구성도 그렇고요. 특히 정글짐을 가장 많이 신경썼어요. 캐릭터들의 감정이 가장 복잡하게 움직이는 씬마다 정글짐이 들어가요. 두 씬이지만. 그 정글짐을 돌고 한 칸 더 올라가고. 그런 것에 하나하나 의미를 두면서 시나리오를 썼어요. 결과적으로 졸업 영화제 상영 후에 가장 많은 얘기를 들은 씬이기도 하고, 기억에 남는다는 씬이기도 해서 뿌듯합니다.

 

Q5_배우캐스팅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궁금합니다.

 

​-윤혜 역을 맡은 장희령 씨는 제가 굉장히 좋아하는 마스크를 가졌어요. '72초 TV'라는 웹 드라마가 있는데 그 클립을 페이스북에서 처음 봤어요. 그 때는 감히 내가 이런 분한테 부탁을 드릴 수 있겠나... 싶었는데 친구가 장희령 씨랑 얼마 전에 촬영을 했었는데 너도 그냥 소속사로 연락해봐라. 하더라고요. 그래서 무턱대고 전화를 드렸죠. 배우 매니지먼트 팀장님께서 너무나 흔쾌히 제안을 받아들여주셨고, 다주 역을 캐스팅하지 못해 끙끙대고 있을 때 도움을 주셔서 류원씨랑도 함께 작업할 수 있었어요.

 

Q6_좋아하는 멜로드라마는 무엇인가요?

 

​-기존 의미에 부합하는 멜로드라마는 아니지만, 영화로 보면 <그 시절,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> <엽기적인 그녀> <러브레터> 이 세 작품을 가장 좋아해요. 몇 번을 봐도 재밌고 눈물이 나는 것 같아요.

 

Q7_촬영중에 재미있었던 에피소드가 있으면 말씀해주셔요.

 

​-사실 너무 바쁘고 정신없던 촬영장이라 에피소드가 잘 떠오르진 않는데, 커튼 안에서 바나나 우유를 물고 얘기할 때. 촬영하는 컷 순서가 뒤죽박죽이다 보니까 바나나 우유 양을 맞추려고 미술팀이 굉장히 많은 애를 썼어요. 한 컷 찍고 다시 채워넣고, 다시 채워넣고... 다시 한 번 미술팀 친구들에게 굉장히 고맙고 미안해지네요... 그 씬은 여러모로 힘들었던 것 같아요. 촬영팀과 사운드팀까지 커튼 안에 같이 들어가서 찍어야 했으니까요...

 

Q8_차기 작품 계획

 

​-처음에도 말씀 드렸듯이 감정에 관한 얘기를 하는 걸 좋아해요. 따뜻한 얘기는 아니지만, 가족 이야기를 해보고 싶어요. 계속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점점 최악으로 치닫는 주인공의 딜레마를 보여드리고 싶어요.

 

Q9_퀴어영화제 관객들에게 하고 싶은 말

 

​-어떻게 보셨을지는 잘 모르겠어요. 정확히 이 영화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건지, 뭘 표현한 건지 알겠다! 하는 생각을 떠올리지 못하셨더라도 괜찮아요. 다만 마음을 약하게 치고 가는 정도의 느낌을 받으셨다면 저는 만족하고 행복할 것 같습니다. 감사합니다.

 

 


Articles

1 2 3 4 5